홈 > 시시콜콜 > 윙뉴스

윙뉴스

숙명여고 前교무부장 쌍둥이 딸 자퇴서..교육당국 "신중 처리" #연합뉴스

숙명여고 前교무부장 쌍둥이 딸 자퇴서..교육당국 "신중 처리"
숙명여고 前교무부장 쌍둥이 딸 자퇴서..교육당국 "신중 처리"

시험문제·정답 유출 혐의를 받는 숙명여자고등학교 전 교무부장 A(53·구속)씨의 딸들이 학교를 자퇴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8일 서울시교육청과 숙명여고 학부모 등에 따르면 A씨 쌍둥이 딸은 지난주 초 학교에 자퇴서를 제출했다. 학교 측은 교육청에 자퇴서 처리 여부를 문의하는 등 대응 방향을 신중히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청도 수사결과에 따라 쌍둥이를 징계해야 할 경우가 생길 수 있으니 자퇴서 처리에 신중하라는 취지로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연합뉴스

삼성전자, 최초 폴더블폰 디스플레이 공개..어떻게 접었나 | 경향신문
[경향신문] 삼성전자가 폴더블폰의 디스플레이와 사용자 인터페이스(UI)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미래를 만나는 곳(Where Now Meets Next)’이라는 주제로 개막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SDC)에서 저스틴 데니슨 삼성전자 북미법인 상무는 양복 주머니 속에서 폴더블폰을 꺼냈다. 한 손에 쏙 들어가는
엄마는 동쪽, 딸은 서쪽으로..정반대로 흘러간 시신 | 연합뉴스
제주에서 세 살 여아가 행적이 마지막으로 확인된 해안에서 서쪽으로 떨어진 곳에서 숨진 채 발견되고, 사흘 뒤 엄마의 시신은 정반대 방향에서 발견되면서 의문과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모녀의 행적이 마지막으로 확인된 지점을 기준으로 A양의 시신은 지난 4일 오후 서쪽 방향 직선거리로 15㎞가량 떨어진 제주시 애월읍 신엄리 해안 갯바위에서 발견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단독]"명예훼손 안돼" 경찰, 김영환·김부선은 불기소 송치 | 노컷뉴스
지난 지방선거에서 이른바 이재명 경기지사와 김부선씨와의 '옥수동 밀회' 의혹을 제기해 이 지사로부터 고발당한 김영환 전 의원과 김부선씨에 대해 경찰이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7일 이 사건을 수사해온 성남분당경찰서는 지난 6월 이 지사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고발한 김영환 전 의원과 김부선씨에 대해 불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로 넘겼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무심코 단 댓글 한 줄에.. 15살 내 딸은 삶을 포기했다 | 서울신문
지난 9월 12일 인천에서 중학교 3학년 A(15)양이 자신이 사는 고층 아파트에서 뛰어내려 숨진 사건이 발생했다. 또래 친구 B양과 헤어진 남자친구 C군에 대해 모바일 메신저상에서 나눈 험담 내용이 나중에 B양을 통해 C군에게 전달되고, C군이 이 내용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게 발단이 됐다. 인근 학교 학생들까지 100여명이 가입된 이 SNS에서는 "어떻게 그럴 수 있느냐"며 A양에 대한 비난 댓글이 쏟아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노동운동가 출신' 홍영표는 왜 사사건건 민주노총과 싸우나 | 노컷뉴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의 탄력근로제 확대에 반발하는 민주노총 등 노동계를 항한 7일 최고위원회의 발언에는 날이 바짝 서있었다. 홍 원내대표는 1985년 대우차 사태를 이끌었던 노동자 출신으로 자타가 공인하는, 누구보다 노동계를 잘 알고 있는 정치인이지만 최근 민주노총을 비롯한 노동계와의 관계는 연일 살얼음판을 걷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백종원의골목식당' 백종원, 홍탁집 아들에 大분노 "당신 죄 지었다"[출근길TV] | 스포츠한국
'골목식당' 백종원이 홍탁집 아들의 성의 없는 태도를 지적했다. 백종원은 어머니와 따로 만나 "아들이 밑반찬 세팅도 안하고 멀뚱멀뚱하다"고 지적했고 어머니는 "아들이 직장이 없으니까 같이 식당을 해보자고 했다"고 설명했다. 어머니의 눈물에 백종원은 "걱정하지 말라. 이제 눈물 안 흘리게 해드리겠다"며 "여기는 식당도 살려야하지만 아들도 살려야한다"고 말했다. 백종원이 식당 면면에 대해 물었지만 아들은 답을 하지 못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3살 아기는 총탄 세 발을 맞고도 꼼지락거리며 살아났다 | 한겨레
[한겨레] ‘타타타탕.’ 성산 일출봉이 한눈에 바라보이는 제주 성산포 터진목에서 사람들이 쓰러졌다. 외마디 비명들은 파도 소리에 묻혔다. 아기를 안고 있던 엄마가 모래밭에 쓰러졌다. 25살 엄마(현정생) 품을 빠져나온 아기는 피범벅이 된 채 시신들 사이를 울며 기었다. 경찰이 ‘빨갱이 새끼를 살려둘 수 없다’며 방아쇠를 당겼으나, 아기는 세 발의 총탄
숙명여고 前교무부장 쌍둥이 딸 자퇴서..교육당국 "신중 처리" | 연합뉴스
시험문제·정답 유출 혐의를 받는 숙명여자고등학교 전 교무부장 A(53·구속)씨의 딸들이 학교를 자퇴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8일 서울시교육청과 숙명여고 학부모 등에 따르면 A씨 쌍둥이 딸은 지난주 초 학교에 자퇴서를 제출했다. 학교 측은 교육청에 자퇴서 처리 여부를 문의하는 등 대응 방향을 신중히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청도 수사결과에 따라 쌍둥이를 징계해야 할 경우가 생길 수 있으니 자퇴서 처리에 신중하라는 취지로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양진호, 5시간만에 조사 종료.."지쳤다, 여기까지만 하자" | 뉴시스
폭행과 강요 등의 혐의로 7일 경찰에 체포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5시간 동안 경찰 조사를 받고 유치장에 입감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형사 합동수사팀은 이날 오후 9시30분께 양 회장 조사를 끝내고 그를 수원남부경찰서 유치장에 입감했다. 이날 오후 3시께 경기남부청 광역수사대에 도착한 양 회장의 조사는 변호사 입회 등의 이유로 미뤄져 오후 4시30분께 시작된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국민연금으로 노후대비"..50∼60대 경력단절여성 '추납' 행렬 | 연합뉴스
국민연금 보험료를 내지 않다가 뒤늦게 노후대비를 위해 이른바 '추후납부(추납)제도'를 통해 국민연금에 다시 가입하는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애초 추납은 국민연금에 가입했으나 실직, 휴·폐업 등으로 보험료를 낼 수 없었던 '납부예외자'만 신청할 수 있었고, 경력단절여성 등 '적용제외자'는 추납할 수 없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8년간 도망다닌 前교육감, 혼자 밥 사먹다가 붙잡혔다 | 조선일보
지난 6일 오후 7시 15분쯤 인천 연수구 동춘동의 음식점에 한 남성이 들어섰다. 남성이 테이블에 앉아 음식을 주문할 무렵 인근에서 그를 주시하고 있던 사람들이 다가와 "최규호씨 맞느냐?"고 물었다. 남성은 "그렇다"고 답했다. 뇌물수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다 잠적해 8년2개월간 도피 생활을 이어오던 최규호(71·사진) 전 전북도교육감이 검거되는 순간이었
[단독]계엄령 문건 주역 조현천 "살아선 귀국 안한다".. 결국 수사 중단 | 동아일보
“살아서 한국에 돌아가는 일은 없을 것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정국 당시 ‘계엄령 검토 문건’ 작성을 지시한 혐의로 체포영장이 발부된 조현천 전 국군기무사령관(59·예비역 중장)은 미국에 체류하면서 최근 주변에 이 같은 뜻을 전했다고 한다. 7일 중간 수사결과를 발표한 군·검 합동수사단은 조 전 사령관을 기소중지하고 수사를 중단했다. 합수단은 “계엄
[단독] 수술 뒤 통증 한 달..몸 속에서 '거즈' 발견 | YTN
[앵커] 며칠이면 낫는다는 산부인과 수술을 받은 환자가 통증이 계속돼 병원을 여러 번 찾았지만, 원인을 알 수 없다는 답변만 듣고 돌아와야 했습니다. 견딜 수 없는 고통을 한 달쯤 참다가 다른 병원을 갔더니, 몸속에서 의료용 거즈가 발견됐고 악취가 진동했습니다. 조용성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44살 김 모 씨는 한 달 전쯤 산부인과에서 자궁 안
집값 뛰면 '메스' 내리면 '당근'.."언젠간 오른다" 투기 먹잇감 | 경향신문
[경향신문] ㆍ정부 주택철학 부재로 부동산정책 실패 릴레이 집을 경제의 일부로 간주해 시장 냉각·과열 따라 정책 변동 외환위기 때 빼면 늘 집값 올라 강력한 규제나 부양책 나와도 건설·입주까지는 수년의 ‘갭’ 차기·차차기 정부 때나 효과 주택 정책 후행성 탓 생긴 ‘틈’ 결국 또 부양책 쓸 거란 ‘믿음’ 투자·투기 부르는
"매달 490만원 적자.." 국회 앞에서 불 지른 자영업자의 절규 | 조선일보
지난 5일 오후 6시 20분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 제7문 옆 인도. 충남 천안에서 편의점을 운영하던 최승연(여·60)씨가 팔다 남은 과자와 문구류 등 재고가 담긴 상자 7개를 쌓아놓고 라이터로 불을 붙였다. 최씨의 자진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6분 만에 불을 껐다. 방화 현행범으로 경찰에 체포된 최씨는 "자영업자의 고통과 프랜차이즈 본사의 갑질
美 SB네이션, "류현진 3000만불-기쿠치 6500만불 예상" | OSEN
미국 스포츠매체 SB네이션은 8일(이하 한국시간) 메이저리그 30개 구단의 '시뮬레이션 오프시즌'을 실시해 빅리그 선수들의 이적 및 계약을 전망했다. 오프시즌에 선발진 공백이 예상되는 휴스턴이 기쿠치와 6년 6500만 달러 계약을 하는 것으로 시뮬레이션에서 행선지가 결정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문 대통령, 내주 푸틴·시진핑과 북핵 회동, 아베는 만나지 않을 듯 | 국민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3∼18일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 관련 정상회의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기간 중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차례로 만나 북·미 비핵화 협상에 대한 지지를 호소한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전통적 우방인 중국과 러시아 정상에게 2차 북·미 정상회담 등 북·미 대화에 대한 지지를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해리 포터 작가 롤링 "전 비서가 쇼핑에 쓴 3500만원 반환 소송" | 서울신문
해리 포터의 작가 JK 롤링(53·영국)이 비서로 일했던 어맨다 도널슨(35)이 자신의 돈을 화장품이나 선물 구입에 유용했다며 2만 3696.32 파운드(약 3500만원)를 돌려달라고 소송을 냈다. 도널슨은 2014년 2월부터 지난해 4월까지 롤링의 허드렛일을 돌봐주다 품행 방정 등의 이유로 해고됐다. 롤링이 에어드리 셰리프 법정에 제출한 소장에 따르면 도널슨은 신용카드를 멋대로 쓰고 해리 포터 상품을 몰래 구입하는 등 불법 이득을 취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8회까지 1안타' 일본, 대만에 굴욕패..미일야구 어쩌나 | OSEN
일본야구가 미일야구 올스타전을 앞두고 망신살을 뻗쳤다. 대만에 8회까지 1안타로 묶이며 1점차로 졌다. 9일부터 메이저리그 올스타 팀과 6차례 맞대결을 앞두고 있는 일본야구대표팀은 7일 일본 후쿠오카 야후돔에서 대만대표팀과 평가전을 가졌다. 미일야구를 앞두고 가볍게 몸 풀기 차원에서 준비한 전초전으로 일종의 출정식을 겸한 경기에 대만을 불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옆으로 펼치니 7.3인치 '태블릿 폰'.. 세 가지 앱이 화면에 | 조선비즈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시장의 패러다임을 바꿀 폴더블(접히는)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를 공개했다. 이 제품의 이름은 '인피니티(infinity·무한) 플렉스(flex·신축성 있는) 디스플레이'로 기존 스마트폰 화면을 덮고 있던 유리 대신 수십만 회를 접고 펴도 성능이 유지되는 플라스틱 신소재를 적용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 시리즈 탄생 10년이 되는 내년 초 이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My Shop Author

Lv.4 wtto  최고관리자
3,491 (14.6%)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Comment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5879 [비하인드 뉴스] 황교안 "북 미사일기지 기만"..2016년의 반전 #JTBC 댓글8 18분전 147
5878 [탐사K] ① 곪았던 교도소 비리, 이제 터졌다.."마약도 반입" #KBS 댓글7 50분전 160
5877 '이나리' 오정태母 "설거지는 돈 안 버는 여자가 해야" #뉴스엔 댓글9 1시간전 112
5876 "닥터헬기 시끄럽다" 민원에..외상센터 폐쇄 위기 #JTBC 댓글3 1시간전 182
5875 판교 온 北 대표단, 자율주행차 타더니 "좋은 것 봤습네다" #SBS 댓글3 2시간전 198
5874 영국 런던 중심가서 한국인 유학생 또 인종차별 의심 폭행당해 #연합뉴스 댓글7 2시간전 149
5873 '어서와 한국은' 케이틀린, 채식주의자의 한식 '폭풍 먹방' #뉴스1 댓글5 2시간전 120
5872 '불법 액란' 단속 갔더니 깨끗..공무원의 '수상한 식사' #SBS 댓글8 2시간전 173
5871 비만 오면 더러운 강 "이유 있었다"..5년간 2만 번 조작 #MBC 댓글9 2시간전 144
5870 '이수역 주점 폭행' 진실공방..영상 공개에 '논란 격화' #SBS 댓글9 2시간전 187
5869 이 총리 "KTX 세종역 신설 안 된다"..'이해찬 공약'에 쐐기 #JTBC 댓글6 2시간전 194
5868 [사실은] 정부에 "임대료 달라"는 한유총, 따져봤더니 #SBS 댓글4 3시간전 320
5867 [단독]'목사 여신도 성폭행 혐의' 만민교회, 이번엔 교회 돈 분쟁 #MBN 댓글4 3시간전 285
5866 '어서와 한국은' 마크, 한국식 골프장에 "문화 충격이다" 깜짝 #뉴스1 댓글5 3시간전 240
5865 [단독] '팀킴' 묵은 적 없는데 '숙박비 청구'..상금 행방도 묘연 #SBS 댓글6 3시간전 359
5864 "도배·타일·조경비도 밝혀라"..아파트값 떨어질까 #MBC 댓글7 3시간전 279
5863 전 컬링 국가대표 "팀킴 증언 모두 사실.. 터질 게 터졌다" #노컷뉴스 댓글6 3시간전 334
5862 [단독] 휘문고 재단 건물 세입자 보증금 130억원, 관리인이 탕진 #중앙일보 댓글5 3시간전 298
5861 [단독] 잇따라 2명 숨진 병원..무면허 의사·영업사원 수술 #MBC 댓글7 4시간전 245
5860 비트코인 700만원선 '붕괴'..가상화폐 시총 17조 증발 #한국경제 댓글8 4시간전 350
5859 '주택담보대출' 금리 또 올라..신규코픽스 3년8개월來 최고 #뉴시스 댓글3 5시간전 319
5858 데드라인 넘긴 광주 공장..졸속행정·노노갈등 한계 노출 #뉴스1 댓글9 5시간전 237
5857 [수능]국어·영어 어려웠다..수학 가형은 다소 쉬워(종합) #뉴스1 댓글7 5시간전 319
5856 '이수역 폭행' 피의자들 "논란 커지며 두려움" 조사 연기 #뉴스1 댓글4 5시간전 276
5855 추락사 중학생, 집단폭행 참다못해 스스로 몸 던진 듯 #경향신문 댓글6 5시간전 308
5854 [메디체크] 삼겹살 먹고 찬물 마시면 암에 걸린다고? #KBS 댓글6 5시간전 368
5853 "핀으로 잇몸 찔러 악랄" 보육교사 2심 실형..무죄 파기(종합) #연합뉴스 댓글7 6시간전 329
5852 교육계 "수능, 국어는 까다롭고 수리는 평이했다" #노컷뉴스 댓글3 6시간전 333
5851 취해서 실랑이하다..20대가 70대 아파트 경비원 뺨 때려 #연합뉴스 댓글3 6시간전 278
5850 '혈전' 정찬성 60일·로드리게스 180일간 출전 정지 #노컷뉴스 댓글6 6시간전 354
5849 '南北 철도·도로 연결' 김정은 답방 마중물..조명균, 방미 성과 주목 #이데일리 댓글5 6시간전 338
5848 스페인,대형수송기와 韓훈련기 맞교환 공식제안..정부, 검토착수 #연합뉴스 댓글6 6시간전 318
5847 이철우 경북지사, "박근혜 대통령 탄핵 찬성 안했다..억울" #뉴시스 댓글4 6시간전 322
카테고리





Facebook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Naver